cat tag


유니클로 + 패트 + 액상담배 내맘대로 뉴스논평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10/18/2019101801491.html
<마우스 우클릭후 새탭에서 열기를 해주세요>
<유니클로 광고가 위안부 문제에서 선을 넘었다는 기사>

불매운동은 개인적 영역이라고 생각합니다. 소비자 주권이잖아요. 우리가 어떤 물건을 사고 어떤 물건을 사지 않을지에 대해서는 각각의 사람들이 권리를 가지고 있는 것이죠. 제가 사기 싫은 것은 안 사는 것이고, 제가 사고 싶은 것은 사는 것이죠. 불매운동 안한다고 비난하거나, 불매운동 한다고 비난할 그런 사항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저 같은 경우에는 일본이 수출 규제 하기 전부터 한국의 한 대기업(베테랑 영화의 모티브가 된 사건을 일으킨 회사)의 물건은 사지 않습니다. 제 개인적인 불매운동이지요. 일본의 수출 규제 이후에는 저도 일본 불매 운동을 했는데, 조국씨의 일본 문제 해법이 1+1+알파 더라고요. 청문회에서 이야기했지요. 그런데 이것이 한국당 해결방안이라서, 저로서는 아이러니 하더라고요. 한국당이 1+1 혹은 1+1+1을 이야기했는데, 같은 해결방안으로 왜 그렇게 다퉜던 거야? 같은 생각을 하게 되었어요. 그것에 조국씨 가족 관련 해운사 의혹이 살짝 나오다가 말았는데, 그것에 대해서 글을 쓸려고 과거 기사 찾다가 이것은 좀 심각하다 생각해서, 불매운동의 범위를 일본 극우 회사로 줄였습니다. 그 자료들(의혹이 사실이라면 다른 사건과 연결되는 부분의 기사)은 가지고 있는데, 말하면 오히려 저도 욕먹을 듯 해서 안작성하고 있어요. 2018년 기사를 봤는데 수출 규제 대입하니까 저도 깜짝 놀랐던 기억이....>_<;;; 그 의혹이 사실인지? 아닌지? 에 대해서는 그냥 검찰 수사 결과를 기다려야겠다로 넘겨 두었지요.

이번 유니클로 광고를 보면, 한국 비하라고 전 생각합니다. 한국과 다른 나라의 자막은 다르다고 하더라고요. 한국에서만 80년을 강조했지요. 심지어 영어로 말하는 것을 들어보면 의역한 것입니다. 직역만 했더라도 광고를 의심하는 사람들이 있을 수도 있었는데 의역해서 80년을 꼭 강조했어야 했냐? 같은 것이지요.

"I can't remember that far back." 이 "맙소사! 80년도 더 된 일을 기억하냐고?" 라고 의역을 한 것이지요. 직역을 해도 문제가 될 수 있지만, 의역을 하면서 피할 수 없게 된 것 같습니다.

제가 카피라이터라면 "제 나이때는 어떻게 입으셨어요?" 라고 한다면 "그땐 유니클로가 없어서 멋지게 입을 수 없었어." 정도 말하는 것이 적당하지 않을까? 같은 것이지요. 혹은 "유니클로가 있는데 그때 스타일을 기억할 필요가 없잖아." 같이 유니클로가 스타일을 선도한다는 느낌을 넣었을 것 같아요.

저는 유니클로를 평소에도 한번도 사입은 적 없기에 매출에 영향을 미치지 않겠지만, 앞으로도 안 살 것 같네요. 여러분들에게 불매운동을 해라 말아라 하는 하진 않아요. 그냥 여러분이 결정하면 됩니다. 이것은 개개인의 권리입니다.

하지만 유니클로는 한국의 더 많은 소비자들에게 물건을 팔고 싶다면, 이러한 광고는 자제하는 것이 좋을 듯 보입니다. 특정 국가에 가서 물건을 팔려고 하면서 그 국가 사람들을 분노하게 한다면, 누가 사 줄 수 있겠어요?

<마우스 우클릭 후 새탭에서 열기를 해주세요>
<검찰이 국회방송을 압수수색했다는 기사>

검찰이 살아있는 권력을 수사하고 있지요.

여당등을 수사할 수 있는 검찰이 있어야 권력이 부패되지 않는다고 생각합니다. 그렇기에 이번 수사가 공정하게 끝이 나는 것이 중요하지요.

그리고 오늘은 국회방송을 압수수색햇다고 하는데, 보통은 이것이 패스트트랙에 대한 수사라는 것을 충분히 예측 할 것이라 생각합니다.

한국당이나 민주당 지지자라면 민주당과 관련된 인물을 수사하거나 한국당과 관련된 인물을 수사할 경우에 검찰을 적으로 생각할 수도 있을 것입니다. 모든 지지자는 아니고 진영논리에 있는 사람들의 경우이겠죠.

중도파. 특히 무당파의 경우에는 지지하는 정당이 없고, 특정 정당을 지지해도 언제나 다른 정당으로 지지정당을 옮길 수 있기 때문에 누구를 조사하더라도 문제가 될 것은 없습니다. 진영논리도 없기 때문이지요. 저는 무당파라 어떤 정당도 지지하지 않고, 투표할때는 그 동안의 사건들 + 공약 + 인물 등으로 종합적으로 판단을 합니다^^. (진영논리에서 벗어났기 때문에 정당명만 보고 투표하지는 않습니다.)

여당을 수사하는데 야당을 수사하지 못할 것이라고는 처음부터 생각하지 않았습니다. 야당에 대해서도 여러가지 고발이 있었던 것으로 알고 있는데, 그런 부분에 대해서도 공정하게 결말을 낼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여당을 수사할 만큼의 능력을 가진 분이 총장님이라면 야당도 똑같은 원칙을 적용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조국씨 사건부터 긴급하게 수사하는 것도 이해하고 있어요. 시간이 갈수록 압박도 심해지기 때문이지요. 윤석열 검찰 총장님이 아니라고 했지만, 보고 있는 사람들도 어느 정도는 느끼니까요.

중요한 것은 없는 죄를 만들거나 있는 죄를 덮지않고 결과를 내주시기를 검찰에게 바라고 있어요. 가장 검찰 다운 결과이겠지요. 우리 사회에 어떤 문제가 있었는지 검찰의 수사 결과로 정확히 알고 그 결과를 동력으로 우리 사회의 문제를 고칠 수 있는 동력으로 가는 것이 가장 좋은 일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그런면에서 완벽하지 못한 결과보다는 정확한 결과를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압박에 의해서 모든 수사를 끝마치지 않고 결과가 나오는 것은 좋지 않을 듯 여겨지네요.

<마우스 우클릭 후 새탭에서 열기를 해주세요>
<대통령이 액상 담배에 대해서 조치를 하라는 기사>

마지막으로 액상 담배에 대해서 대통령이 조치를 하라는 기사가 나왔습니다.

행정학에서도 정부재창조론을 보면, 사고가 터지고 조치하는 정부보다는 사고가 터지기 전에 예방하는 정부가 더 효율적이라는 것이 나옵니다.

액상 담배등으로 병에 걸려서 고통받는 사람들이 나오기 전에 그것을 예방하는 조치를 취하는 정부가 더 좋은 정부라는 것이지요.

가습기 살균제 건과 비슷한 문제를 일으키는 듯 보여지는데, 정부가 규제를 만들기 위해서는 법률적인 근거가 필요하고 법률적 근거가 없는 규제는 만들 수 없습니다. 대통령령으로 가능한지는 모르겠네요.

그런데 이러한 문제에 대해서 피지컬적 문제가 아니라 정신적 문제를 일으키는 문제들에 대해서는, 수치상으로 잘 표현되지 않아서 그런지, 한국에서 정신과를 기피하는 현상이 있지요. 그래서인지 이런 문제들에 대해서는 조치가 없는 점이 문제입니다.

심지어 지금 데이터 3법 같은 경우에, 개인의 사생활이 보장되지 않을 때 정신병을 더 많이 유발한다고 하는데, 오히려 반대로 가는 법안이지요. 이런 법안이 통과되는 것은 위험하다고 생각됩니다.

예방하는 정부가 더 효율적이라는 점에 동감하지만, 데이터 3법 같은 경우도 좀 신경을 써야 하지 않을까? 라는 생각이 듭니다. 하지만 액상 담배 같은 부분에서라도 사전에 예방하는 정부...좀 늦긴 했지만 이런 부분은 잘 하는 부분이라고 생각됩니다.

제가 중도라서 어떤 부분에서는 좌파의 생각에 동의하고 어떤 문제에서는 우파에게 동의할 때도 있습니다. 진영논리가 아니라 각각의 상황에 대해서 어떤 것이 맞는지 각각 판단하는 것이지요. 이것이 모든 중도의 생각과 같지는 않을 것입니다. 중도가 된 이유도 여러가지 이유가 있을 수 있고, 주로 관심을 두는 상황이 사람들마다 다를 수도 있겠지요. 중도 전체가 어떤 생각을 많이 가지느냐? 하는 것이 중요하지만, 중도들의 관심사는 사람들마다 다르고 다양하기 때문에, Yes/No 문제로 진영논리 충돌이 아니라면 중도들은 평소에 자신들이 가진 관심사로 돌아가고, 그러한 관심사들이 특정 진영처럼 진영에 목표로 하는 곳으로 그 진영 사람들이 뭉쳐지는 것과 달리 중도는 뭉쳐지지 않는 경향때문에 중도 개개인이 제기하는 문제가 사회적 이슈로 발전하는 경우는 거의 없지요. 중도, 무당파들은 이런 특징이 있는 것 같습니다^^. 진영논리로 문제가 집중되면 중도층들이 어떤 쪽 의견에 더 많이 지지하는지에 따라서 결정되지요. 중도 개개인의 생각이 어떻게 될지는 저도 예측할 수 없으므로, 각각의 문제에 대해서 어떤 결과가 나올지는 저도 예측할 수 없어요^^.